상단여백
여백
맛집탐방
[김천의 명소] 보이차 (普洱茶)와 힐링이 함께 하는 곳, '공다락(孔茶樂)' [황악신문ㅣ김천=김서업 기자] 김천 직지사를 비켜 돌아 구성방향으로 굽이굽이 산길을 돌다보면 공자동이 나온다. 1670년 경주이씨,김해김씨,밀양박씨 세 선비가 공자를 흠모해 공자처럼 살려고 자리잡은 곳이다. 수려한 산세와 내(川)가 흘러 유명한 공자동 九曲의 본향이다. 공자동에서 구성명 용호리 샛길로 접어들면 이색적인 통나무 건물 여러 채가 눈길을 사로 잡는다. 바로 이곳이 공다락이다.공다락의 공자동의 孔,차 茶,즐길 樂의 합성어다. 함께 차를 즐기며 심신을 힐링하는 장소라는 의미다. 공다락에는 여러개의 통나무 건물이
묵 전문점, "팔공할매묵집" 벌써 여름인가? 봄을 제대로 느끼기도 전에 벌써 덥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날씨다.직지사행 시내버스를 타고 복전2리 정류소에 내리면 건너편에 ‘팔공묵식당‘이 있단다. 그리고 당일에는 역 앞에 그 식당의 차량이 대기한다는 연락이다. 사람이 많으면 식당에서 차편을 제공하나보다. 그렇지만 시간을 넉넉하게 두고 시내버스를 타고 가기로 하였다. 버스를 타고 가다보니, 중간에 식당 차량을 기다리는 친구도 보인다...ㅎ... 예전에 친구들과 함께 묵밥을 먹었던 곳이다. 입구에 들어서니 좌우로 4인용 식탁 4개 정도의 방이 있고,
착한 칼국수 전문점 <밀밭식당> 꽃샘 추위로 쌀쌀한 오늘 같은 날엔 따끈한 국수 한그릇이 생각나곤 합니다. 맛도 있고 가격까지 착하다면 더할 나위 없겠죠. 혁신도시에서 가까운 곳에 새로 오픈한 착한 국수집 <밀밭칼국수>를 소개합니다. 농소와 혁신도시에서 왜관으로 1번 국도를 따라 차로 2-3분을 달리면 두부로 유명한 부상이라는 곳이 나옵니다. 김천인들은 부상고개라고 하면 다 압니다.1번 국도에서 부상으로 내리는 바로 입구에 칼국수 전문점인 <밀밭칼국수>가 문을 열었습니다. 두부김치에 곁들인 얼큰칼국수, 칼칼하게 맛있는 이집의 대표메뉴입
능이백숙, 능이국수 전문점<능이골> 한해의 마지막 달 모임은 송년모임이다. 우회도로에 있는 ‘능이골’로 모이라는 메시지다. 인터넷으로 위치를 확인하고, 준비하고 있는데 같이 가자는 연락이 왔다. 버스를 이용하려면 ‘주공아파트’ 앞에서 내려 걸으면 가깝다. ‘능이골’안으로 들어서니 우측에 카운터가 있다. 좌측으로 홀에는 4인용 좌탁이 8개, 우측으로는 세 개의 방이 있는데, 각각 6개, 2개, 3개의 좌탁이 있다. 넓은 방에 이미 몇몇이 둘러 앉아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음식점 안에는 능이 특유의 냄새가 감돌고 있다. 능이버섯 전문집답다. 상차림에는 7
칼국수 전문점,<청정 칼국수> 일요일이다. 누님 댁에 연락하여 점심을 약속하였다. 간단하게 점심을 나누면서 그동안 밀린 이야기도 하고 얼굴도 뵙고자하여 칼국수집을 검색하다가 신음동 ‘청정칼국수‘집을 찾았다. 일요일에 장날이라, 황금시장에 들러 필요한 먹거리들을 먼저 산 후, 누님네를 모시고 ’청정칼국수‘집으로 출발! 시청길로 올라가 우회전하여 조금 가니, 왼편에 노란색이 건물이 보이고, 세로로 파란색 바탕에 흰 글씨로 ’청정칼국수’ 간판이 걸려 있다.노란색 건물이라... 문을 열고 들어서니, 실내장식을 새롭게 한 듯 실내가 너무 깨끗하여 마음에 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김천의 문화재를 찾아서
어모면 옥계1리(미륵당 )새암골 無也寺址 미륵불”
어모면 옥계1리(미륵당 )새암골 無也寺址 미륵불” "인민군의 총탄에 얼굴의 형체조차 사라진 미륵불" 미륵이라는 부처가 있다. 석가모니불이 열반하...
금릉 덕천리 (용화사) 석조관음보살입상(石造觀音菩薩立像)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50호)
금릉 덕천리 (용화사) 석조관음보살입상(石造觀音菩薩立像)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50호) "천진난만한 아이의 얼굴로 마음의 평화를 샘솟게 하는 정감있는 관음보살""미륵당과 용화사란 명칭에서 미륵불로...
白馬의 정기가 서린 新興寺
白馬의 정기가 서린 新興寺 <역사적 유래>신라 흥덕왕 9년(서기 834년) 승려 도의(道義)는 절집을 짓기 위해 금릉 땅까지 왔다. 멀리서 보니 白馬가 누워있는 형상을 성스러운 산속의 좋은 터를 찾아 절을 ...
김천의 유적지를 찾아서 5) 동학의 聖地 구성 용호리와 어모 다남 참나무골
김천의 유적지를 찾아서 5) 동학의 聖地 구성 용호리와 어모 다남 참나무골 계절을 거꾸로 가는 듯 봄바람이 차다. 金泉人으로 살면서 우리는 김천을 너무 모른다. 산이 깊으면 골도 깊다...
<취재後記> 신안리(新安里) 석불입상(石佛立像)
<취재後記> 신안리(新安里) 석불입상(石佛立像) 1,000년을 버티던 신라라는 古木은 밑둥이 썩어 곧 쓰러질 지경에 이르렀다. 각지에서는 세력을 키운 자들이 군사를 일으켜 스스로를 왕이라 부르기 시작했다.가슴졸이던 민초들의 삶도...
증산면 쌍계사지(雙溪寺址)와 소나무
증산면 쌍계사지(雙溪寺址)와 소나무 예전부터 쌍계사(雙溪寺)라는 이름을 가진 유명한 사찰이 세 곳이 있어 해동삼쌍 혹은 청구삼쌍이라 전해져 왔다. 논산시 불명산의 쌍계사,하동군 지리산의 쌍계사, 김천시 수도산의 쌍계...
김천의 문화재를 찾아서 4)월명 미륵암 석조미륵불 입상 (金泉彌勒庵石造彌勒佛立像)
김천의 문화재를 찾아서 4)월명 미륵암 석조미륵불 입상 (金泉彌勒庵石造彌勒佛立像) 서기 660년 나당 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멸망했다. 그 당시 당나라 장군 가운데 시씨 성을 가진 장군이 있었...
봉곡사 (鳳谷寺)...봉황이 점지한 골짜기 봉황의 알도 있어
봉곡사 (鳳谷寺)...봉황이 점지한 골짜기 봉황의 알도 있어 고려 말 도선이 부항에 절을 짓고 있었다. 그런데 범상한 새가 서까래의 대패밥을 물고 멀리 날아가는 일이 잦...
감문국(甘文國)과 갈항사(葛項寺)
감문국(甘文國)과 갈항사(葛項寺) 김천의 사명대사 공원 내에 새로 오픈된 김천시립박물관에 들어가면 처음으로 만나는 두 개의 탑이 있다. 현재는 국립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국보 제99호 갈항사지 석탑이다. ...
싸드의 아픔이 박혀있는 백마산 고방사(古方寺·古芳寺)
싸드의 아픔이 박혀있는 백마산 고방사(古方寺·古芳寺) 저 멀리 白馬山이 보인다. 농소의 진산((鎭山)!백마가 누워 있는 형상이라 하는데 아직 미천한 눈에 백마의 ...
國寶와  榮光을 뒤로 하고 쓸쓸히 사라져간 갈항사(葛項寺)
國寶와 榮光을 뒤로 하고 쓸쓸히 사라져간 갈항사(葛項寺) " 돌 해골을 상대로 시작한 설법으로 화엄의 사상이 꽃핀 불교聖地 지금으로부터 1,300여 년...
조선 최고 청백리의 표상,  이약동 선생이 배향된   양천 하로서원(賀老書院)
조선 최고 청백리의 표상, 이약동 선생이 배향된 양천 하로서원(賀老書院) 지난 17일 양천동 하로서원에서 제3회 노촌 이약동 청백리상 시상식이 열렸다.김천인들도 노촌 이약동 선생과 ...
가마꾼의 땀방울이 겹겹이 떨어져 쌓인 지례 똥재
가마꾼의 땀방울이 겹겹이 떨어져 쌓인 지례 똥재 “가마꾼과 원님의 흔적은 사라지고 무심한 야생화와 茶山의 시비만 덩그러니” 지례에서 다리를 건...
백범 김구선생의 은거지 부항면 달이실(월곡리)마을
백범 김구선생의 은거지 부항면 달이실(월곡리)마을 "맑은 물과 아름드리 숲엔 백범의 향기 스며 있어"김천에 현대사의 한 획을 그은 흥미로운 인물이 머문 곳이 ...
愛國의 혼이 서린 원계서원(遠溪書院)
愛國의 혼이 서린 원계서원(遠溪書院) “파리장서 사건의 중심인물 공산(恭山) 송준필(宋浚弼) 선생이 배향된 서원”“박정희 대통령의 친필 편액도 걸려 있어” 항상 느끼는 생각이지만 김천의 골짜기(谷)는 깊...
아포읍 예리 산천재
아포읍 예리 산천재 “고려말 충신 송월당 이사경의 집터 혹은 서당터로 추정”“아포 마을 이름을 만든 이사경과 다섯 아들의 행적에 대한 연구 필요” 아포읍 예리 산천재고려가 망하자 한 선비가 다섯 아들...
지혜와 득남의 전설을 간직한 김천 태화리 석조보살입상(石造菩薩立像)
지혜와 득남의 전설을 간직한 김천 태화리 석조보살입상(石造菩薩立像) 날씨는 여름을 향해서 직진하고 있다. 내리쬐는 햇살이 따갑기까지 하다.太和는 크게 화평하다는 뜻이 아닌가? ...
시멘트에 묻힌 문암사 아미타여래입상
시멘트에 묻힌 문암사 아미타여래입상 “금릉옥률리석조아미타여래입상 (金陵玉栗里石造阿彌陀如來立像)-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311호” 어모면 옥률리의 아미타여래를 다시 찾아 나섰다. 두 달 전 쯤 차를 몰고 가다 가지 못해...
여백
여백
기획특집
아포 정벌의 실패, “감문국 대병 30人의 흔적은 간데없고, 無心한 강물위엔 다리만 우람하네"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