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people
박선하 경북도의회 행정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장애인 복지에 밀알 될터”
문화재를 찾아서
어모 새암골 無也寺址 미륵불..."인민군의 총탄에 얼굴의 형체조차 사라진 통일신라의 영험한 부처 " [김천=황악신문] 彌勒(미륵)이라는 부처가 있다. 석가모니불이 열반하고 ...
[김천의 문화재] 아포 송천1리(숭산) 문인상(文人石像) 구미대학교 옆길로 들어가면 김천의 마지막 동네 숭산(崇山)마을이 있다. ...
백범 김구선생의 은거지 부항면 달이실(월곡리)마을 "맑은 물과 아름드리 숲엔 백범의 향기 스며 있어"김천에 현대사의 한 획...
금릉 덕천리 (용화사) 석조관음보살입상(石造觀音菩薩立像)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50호) "천진난만한 아이의 얼굴로 마음의 평화를 샘솟게 하는 정감있는 관음보살"...
白馬의 정기가 서린 新興寺 <역사적 유래>신라 흥덕왕 9년(서기 834년) 승려 도의(道義)는 절집...
김천의 유적지를 찾아서 5) 동학의 聖地 구성 용호리와 어모 다남 참나무골 계절을 거꾸로 가는 듯 봄바람이 차다. 金泉人으로 살면서 우리는 김천을 ...
<취재後記> 신안리(新安里) 석불입상(石佛立像) 1,000년을 버티던 신라라는 古木은 밑둥이 썩어 곧 쓰러질 지경에 이르...
증산면 쌍계사지(雙溪寺址)와 소나무 예전부터 쌍계사(雙溪寺)라는 이름을 가진 유명한 사찰이 세 곳이 있어 해...
김천의 문화재를 찾아서 4)월명 미륵암 석조미륵불 입상 (金泉彌勒庵石造彌勒佛立像) 서기 660년 나당 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멸망했다. 그 당시 당나라 장군...
봉곡사 (鳳谷寺)...봉황이 점지한 골짜기 봉황의 알도 있어 고려 말 도선이 부항에 절을 짓고 있었다. 그런데 범상한 새가 서까래의 ...
감문국(甘文國)과 갈항사(葛項寺) 김천의 사명대사 공원 내에 새로 오픈된 김천시립박물관에 들어가면 처음으로...
싸드의 아픔이 박혀있는 백마산 고방사(古方寺·古芳寺) 저 멀리 白馬山이 보인다. 농소의 진산((鎭山)!백마가 누워 있는 형상이...
國寶와 榮光을 뒤로 하고 쓸쓸히 사라져간 갈항사(葛項寺) " 돌 해골을 상대로 시작한 설법으로 화엄의 사상이 꽃핀 불교聖地 ...
조선 최고 청백리의 표상, 이약동 선생이 배향된 양천 하로서원(賀老書院) 지난 17일 양천동 하로서원에서 제3회 노촌 이약동 청백리상 시상식이 열...
가마꾼의 땀방울이 겹겹이 떨어져 쌓인 지례 똥재 “가마꾼과 원님의 흔적은 사라지고 무심한 야생화와 茶山의 시비만 덩그러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김천의 나무
못골마을 400살 느티나무...“뿌리로 맺은 영원의 언약 ”
  • 구성면 작내리 느티나무...“소박한 驛과 함께한 500여년의 삶”
  • 아포 강호마을 300살 왕버들...“甘川과 함께 한 긴 세월 ”
  • 구성 압실마을 500살 느티나무와 사랑나무,...“가지 하나 떼어주고 천신만고 끝에 살아남은 榮辱의 삶”
  • 구성 양각리 1000살 堂山木 느티나무,...“화려한 날은 꿈만 같고...”
  • 감문 개자(가척)마을 400살 돌배나무...“왕겨에 익혀 먹던 배 맛은 잊혀지고...”
  • 봉산 상금리 400살 느티나무...“넉넉한 어깨엔 이름 모를 蘭이 무성”
  • 부항면 달이실마을 월곡숲...“맑은 물과 아름드리 나무엔 白凡의 향기 짙게 스며 있어"
  • 어모 마존리(麻存里) 느티나무...“벽진 李氏와 400년의 삶을 함께한 동안(童顏) 미남”
  • 대야리 600살 전나무...“죽어서도 하늘 높이 우뚝 선 당당함”
  • 노곡리(노리실) 700살 느티나무...“사드의 아픔 치유해 줄 굳건한 보호자”
  • 아포 봉명(鳳鳴)마을 300살 왕버들...“선비가 마을을 열자 봉(鳳)이 크게 울었다”
  • 남면 초곡의 600살 회화나무...“비스듬히 누운 고매하고 거만한 선비”
  • 증산 황정리 550살 당산 느티나무 ...“ 할매들이 대대로 쉬어온 넓은 품”
  • 감문 금곡리 노오래(露來)마을 500살 느티나무 ...“백운산의 품속에서 금효왕릉을 지켜보다”
  • 직지사 입구 400살 향천리 소나무
  • `화엄의 사상이 꽃핀 불교聖地 갈항마을 입구...鳳凰의 알을 품은 400살 느티나무
  • [김천의 노거수 28] 증산 황정리 550살 당산 느티나무
  • 김천 유일의 천연기념물 조룡리(釣龍里)은행나무
  • [김천의 노거수 27] 부항 대야리 600살 전나무
  • 기획특집
    ’감문국’ 그 마지막 이야기...감문국(甘文國) 관광자원화를 위한 제언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