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김천의 생존이 걸린 인구증가 획기적 대책 필요하다.
  • 김서업 대표기자
  • 승인 2023.12.24 17:10
  • 댓글 0
2023년도 김천시인구현황 통계청자료 캡처

통계청 자료를 보면 김천시 2023년 11월 인구는 13만 7,838명이다. 올해 2월 13만 8,980명에 비해 9개월만에 1,143명 줄었다.

지난 20일 김천시의회에서 나영민 의원은 원도심공동화와 정주인구 증가를 위한 대학생 동아리방 활용에 대해서 시정질의를 했으나 집행부의 특별한 대책은 없었다.

그동안 김천시는 인구대책보고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왔다. 시청공무원들이 참석해서 정주여건 개선과 인구증가 대책 등 년 수십건을 보고하고 토의해 왔으나 올해도 결국은 실패로 돌아갔다. 각 부서에서 많은 대책을 쏟아냈으나 실질적 효과는 없었다.

김천시의 인구증가 대책은 저출산 극복,주소이전,자녀3명 수도료 30%감면,기숙사비 지원,일자리 창출 등 재탕,삼탕에 불과할 뿐 획기적인 방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

공무원들의 시의회 답변과 대안을 들어봐도 인구감소는 우리나라 전체 문제인데 시가 할 수 있는 특별한 대안이 없다는 생각이 주를 이루고 있다.

경상북도도 예외는 아니다. 올해 지방소멸대응기금 도내 17개 시군 8곳은 집행률이 5%미만이다. 4개 지역은 단 한 푼도 집행하지 않았다.

그동안 김천시가 인구소멸을 위해 진행해온 출산장려금 지원,산모 신생아 도우미 지원 등 저출산 대책과 귀농자 영농정착 지원금,기숙사비 지원,주소이전 지원금 등이 근원적인 대책은 되지 못했다. 계속적으로 줄고 있는 인구 통계자료가 그 결과물이다.

정부도 인구감소 대책의 방점을 외국 이민자를 받아들이고 관리하기 위한 이민청 설립에 두고 준비를 하고 있다. 국내 출산 증가로는 인구감소를 멈출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야권에서 주장하는 북한과의 교류증가와 통일은 상상차원이다.

김천시도 이제 그동안 우려먹은 인구소멸 대책의 실패를 자인하고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야 할때다.

김천이 단기간에 많은 인구증가를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인근 도시의 인구를 흡수하는 것 외에는 없다. 14년간 끌어온 아포 송천지구 개발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구미와 인접한 아포를 시와 민간이 개발해 좋은 아파트를 싸게 공급해 구미의 인구를 빼앗아 와야 한다.

끊임없이 구미역 KTX정차를 주장하고, 감천 똥물발언을 하는 구미는 현실적으로 김천의 유일한 인구증가 공급처다. 남면을 잘 개발하면 구미와 인근 칠곡의 인구를 흡수할 수 있다.

지금 미국에서는 대규모 시니어타운이 보편화 돼서 2000여 곳에 노인 7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단일 시니어 타운으로 세계최대규모인 플로리다주 ‘더 빌리지’는 부지가 2500만평에 50개국에서 온 은퇴자 14만 5천명이 거주하고 있다. 김천시의 무공해 자연을 활용해 시니어타운 건설을 검토해 볼만하다.

김천에 있는 대학들도 입학생 부족 등으로 경영이 점점 힘들어 질 수 밖에 없다. 교과 과정을 시니어를 중심으로 개편해 가야 한다. 평생교육이 신입생 부족의 답이다.

김천시도 인구소멸대책을 전문적으로 다룰 부서를 만들고, 김천의 활동인구를 배가 시켜 줄 관광객 유입을 전담할 문화관광재단을 신속히 출범시켜야 한다.

#황악신문 #김천시 인구소멸 대책

김서업 대표기자  hwangaknews@naver.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업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大, “새로운 경영진과 비상할 것”…200억 투자, 고용 승계, 우수 신입생 모집
김천大, “새로운 경영진과 비상할 것”…200억 투자, 고용 승계, 우수 신입생 모집
경북도, 하반기 4급 이상 정기인사 시행
경북도, 하반기 4급 이상 정기인사 시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