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경북도의회 후반기 의장에 박성만 의원 선출
  • 김서업 대표기자
  • 승인 2024.07.02 19:40
  • 댓글 0
박성만 경북도의회 의장/황악신문

소통과 협치 만큼 견제와 감시라는 의회 본연의 가치 중요

[김천=황악신문] 경상북도의회는 7일 오후 제348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향후 2년간 도의회를 이끌어 나갈 제12대 후반기 경상북도의회 의장단을 선출했다.

의장에는 국민의힘 박성만 의원(영주2, 5선)이 선출되었으며, 부의장에는 배진석(경주1, 3선) 의원과 최병준(경주3, 3선) 의원이 각각 당선됐다.

박성만 의장은 당선 첫 소감으로 '초심'으로 '민심'을 읽겠다고 밝혔다. 그는 도민이 원하고 바라는 정치를 펼쳐 보이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박 의장은 5선의 최다선 의원으로 지방자치와 지방시대의 역사를 현장에서 함께 한 인물이다. '최연소'와 '최초'라는 타이틀이 늘 붙어다니는 그는 경북도의회의 수장으로서 도민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경북이 한 차원 더 도약하는 길을 잘 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박 의장은 "집행부는 손을 잡고 함께 갈 때도 있지만 잘못가려고 한다면 막아서고 허리춤을 잡고 못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그는 소통과 협치 만큼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번 박성만 의장의 당선을 계기로 경북도민과 언론 등 다양한 곳에서 이번 의장단, 특히 박 의장의 리더십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 역대 의장 중에서 가장 정치 경력이 많기도 하지만 할 말은 반드시 하는 성격이기 때문이다. 경북도와 경북교육청 역시 그의 행보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박성만 의장은 제12대 경북도의회 후반기를 이끌어가면서 민심은 현장 확인에서부터 출발한다면서 "집행부 수장들과 현장을 많이 다니고 민심을 제대로 읽어 보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북도의회 의원들 모두 다 같이 힘을 모아 살 맛나는 경상북도를 만들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황악신문 #박성만 도의장

김서업 대표기자  hwangaknews@naver.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업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제3회 지회장기 한궁대회 성황리 개최
김천시, 제3회 지회장기 한궁대회 성황리 개최
김천시의회, 대구·경산 클라이밍 시설 방문
김천시의회, 대구·경산 클라이밍 시설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