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이제 애완견을 보내야 될 시간입니다.”
  • 김서업 대표기자
  • 승인 2020.07.12 14:38
  • 댓글 0

강샘 (프리랜서 기자.워싱턴 D.C거주)

“아빠, 한번 만져 보고 싶어?”

아들이 코코(우리 집 개이름)를 앞으로 내민다. 가장 슬프게 들렸다. 내가 몸이 불편해서 평소에 코코를 보기만 할 뿐 만지는 일은 드물다. 이제 안락사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만지라는 말이다. 뼈가 만져지는 앙상한 몸. 거의 충격에 가까웠다. 이렇게 가는 건가.

의사가 안락사를 권했다. 토요일로 결정을 했는데 전날 거의 잠을 못 이루었다. 코코를 보내는 것이 이렇게 아플 줄은 몰랐다.

코코는 다른 개하고는 많이 달랐다. 너무 얌전했다. 자라면서 신발하나 물어뜯은 적이 없고 필요이상 날 뛰는 법도 없었다. 집 안에는 오줌 한번 묻히지를 않았고 꼭 주인을 불러 밖에 나가서 똥오줌을 싸고는 했다.

손님이 오면 세상 반가워 날뛰다가도 모임을 시작하면 조용히 물러나 제자리로 돌아갔다. 그 외에 수없이 예쁜 짓으로 우리 가정을 밝게 만들어 주었던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

나이가 들면서 그렇게 건강했던 코코의 몸 여기저기에 병이 나기 시작했다. 때로는 병이 심해 살아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사람들의 말에도 아들의 지극 적성은 코코를 다시 살려내곤 했다. 들어간 돈도 적지 않다. 어려울 때는 경제 사정 때문에 사람보다 더 드는 병원비에 낙심이 되기도 했다.

잘 뛰놀던 코코가 갑자기 심하게 건강이 나빠졌다. 거의 일어나지도 못하는 상태가 되었다. 응급으로 병원에 데리고 갔더니 마음의 준비를 하란다. 짧으면 2주일 길면 한 달인데 그 기간에 고통스러울 테니까 안락사를 시키자고 권했다.

딸은 코코를 붙잡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다른 식구들도 그 동안에 든 깊은 정 때문에 아픔을 금할 길이 없었다. 건강하게 뛰놀던 모습을 다시 못 보게 되다니.

토요일 아침, 아들이 도저히 지금은 못 보내겠다며 월요일이니 화요일로 미루었다. 이미 가망은 없는 줄은 알지만 너무 안타까워서 기도를 했다. 지금 헤어지지 않게 해 달라고. 코로나로 그러지 않아도 한없이 힘든 데 코코까지 보내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이었다.

참 귀했다. 함께했던 시간들이. 가끔씩 기르는 비용 때문에 부담이 되곤 했는데 그 비용에 비교도 안 될 만큼 코코는 우리에게 많은 좋은 것을 주었다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되었다.

그 다음날, 기적이 일어났다. 일어나지도 못하던 코코가 갑자기 살아나서 뛰고 장난치고 난리도 아니다. 못 먹던 밥도 예전보다 두 배 넘게 먹어 제낀다. 

잠시의 현상 아닐까? 개들이 죽기 전에 갑자기 좋아져서 날 뛰다가 그날 밤에 쓰러져 죽는다고들 하던데…

그렇게 하루 이틀 가더니 이제 한 달이 되어간다. 그 동안 어느 때 보다도 건강하게 살아오고 있다. 의사가 예상했던 시간을 무난히 넘기게 될 것 갔다.

어두웠던 우리 가정도 웃음을 되찾았다. 죽었으면 얼마나 힘든 삶을 살뻔 했는가. 그러지 않아도 힘든 시기에.

참, 삶은 불가사의다. 다시 산책하고 다시 공을 가지고 까불어 대는 코코가 마냥 신기하다.

 

#김천황악신문 #전문필진 #강샘

김서업 대표기자  hwanga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업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