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자목련
  • 김재승 취재국장
  • 승인 2020.03.28 13:53
  • 댓글 0

                         김천시청 앞에 핀 자목련

-임재화


하얀 목련은 말없이 단아한데
보랏빛 자목련 꽃 누구를 위해
고운 자태를 뽐내고 있나요
 
임이 오셔도 임이 가셔도
하얀 목련은 차마 말 못하고
괜스레 옷깃만을 여미는데
 
임이 올 때나 임이 갈 때나
보랏빛 고운 자목련 꽃송이
언제나 웃음 잃지 않습니다.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재승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승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려워진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려워진다.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