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자목련
  • 김재승 취재국장
  • 승인 2020.03.28 13:53
  • 댓글 0

                         김천시청 앞에 핀 자목련

-임재화


하얀 목련은 말없이 단아한데
보랏빛 자목련 꽃 누구를 위해
고운 자태를 뽐내고 있나요
 
임이 오셔도 임이 가셔도
하얀 목련은 차마 말 못하고
괜스레 옷깃만을 여미는데
 
임이 올 때나 임이 갈 때나
보랏빛 고운 자목련 꽃송이
언제나 웃음 잃지 않습니다.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재승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승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제 애완견을 보내야 될 시간입니다.”
“이제 애완견을 보내야 될 시간입니다.”
아포읍 주민들, 오는 13일 오전8시 시청 앞에서 시위 시작(제4보)
아포읍 주민들, 오는 13일 오전8시 시청 앞에서 시위 시작(제4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