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2020년, 도전하기 딱 좋은 나이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20.01.28 11:20
  • 댓글 0

           김주원(NH농협은행 신설동지점장)

세월 참 빠르다. 2020년 시작이 엊그제 같은데 설날도 지나고 1월도 벌써 끝자락이 보인다. 새해를 맞아 김천황악신문 독자들도 저마다 세운 목표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고 있을 것이다. 혹시라도 작심삼일(作心三日)의 벽에 막혀 도전을 포기한 독자가 있다면 다시 시작해 보자. 실패 없는 도전은 너무 밋밋하기 때문이다.

2016년 4월에 필자는 47세 나이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건강관리와 취미생활을 위해 유도를 시작한 것이다. 체력도 좋아졌고, 오랫동안 앓았던 어깨 통증이 해소되는 등 이런저런 덕을 보았다. 꾸준히 운동한 덕분에 초단(初段)을 따겠다는 목표 달성 후, 공식대회 출전이라는 더 높은 목표를 세웠다. 2017년 2월에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된 제14회 삼일절 기념 유도대회 66㎏급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경기장 위에서 필자에게 주어진 시간은 고작 2분. 그 짧은 시간에 상대방을 분석하고 공수를 주고받아 승부가 결정내어야 한다. 첫 상대는 유도 경력 3년 차인 2단의 실력자였다. 첫 게임에 대한 긴장감과 경험 부족 때문인지 경기 시작 35초 만에 허리후리기에 걸려 한판으로 졌다. 한판승을 향한 생애 첫 번째 도전은 그렇게 허무하게 끝났다. 그래도 꾸준히 운동을 한 덕분에 이제는 어엿한 유도 2단이 되었다.

흔히들 도전이라고 하면 거창하고 어려운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아기 때의 걸음마 배우기부터 시작해 우리의 삶 자체가 도전의 연속이다. 도전을 막는 대표적인 장애물이 ‘나이’이다. “이 나이에 도전은 무슨…”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있다. 2017년초 사이클로 1시간 동안 22.547㎞를 달려 세계 최고령 신기록을 세운 프랑스 로베르 마르샹 할아버지 이야기다. 68세에 사이클에 도전한 할아버지는 1911년생으로, 현재 109세이다. “챔피언이 되기 위해서가 아니다. 100세가 훌쩍 넘었지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서 도전했다”는 할아버지의 소감은 도전을 머뭇거리는 많은 사람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주기에 충분하다.

개인이든 조직이든 추구하는 목표나 목적이 있다. 도전을 한다고 해서 모든 것을 이룰 수는 없지만, 도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도전에는 필연적으로 장애물과 실패가 따르지만, 극복하는 과정이 있기에 더욱 매력적이다. 새로운 도전이 가져다 주는 긴장감은 활력의 원천이기도 하다. 필자는 도전을 즐기는 편이다. 지난해부터 김천황악신문 전문필진이 되어 부족한 칼럼을 꾸준히 기고하는 것도 필자의 도전 중 하나다. 올해는 ‘금융법 석사학위’라는 새로운 목표에 도전하기 위해 법무대학원 입학을 앞두고 있다. 공부도 좋고 운동도 좋다. 작지만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즐겁게 도전해 보자. 어쩌면 2020년이 ‘도전하기 딱 좋은 나이’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김천황악신문 #전문필진 #김주원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과 부곡동 지역구 의원 부곡맛고을 방문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과 부곡동 지역구 의원 부곡맛고을 방문
김천시, 산림 방역차량까지 동원 방역소독 총력
김천시, 산림 방역차량까지 동원 방역소독 총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