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봄비-이수복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20.01.27 16:40
  • 댓글 0

이 비 그치면

내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

서러운 풀빛이 짙어 오것다.

 

푸르른 보리밭 길

맑은 하늘에

종달새만 무에라고 지껄어것다

 

이 비 그치면

새새워 벙글어질 고운 꽃밭 속

처녀 애들 짝하여 새로이 서고

 

임 앞에 타오르는

향연과 같이

땅에선 또 아지랑이 타오러것다


#김천황악신문 #봄비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포항서 모더나 접종 40대女
포항서 모더나 접종 40대女 "피가 멈추지 않아요" 국민청원
홍준표
홍준표 "송영길, 탄핵 운운 말고 품행제로 후보나 교체하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