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봄비-이수복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20.01.27 16:40
  • 댓글 0

이 비 그치면

내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

서러운 풀빛이 짙어 오것다.

 

푸르른 보리밭 길

맑은 하늘에

종달새만 무에라고 지껄어것다

 

이 비 그치면

새새워 벙글어질 고운 꽃밭 속

처녀 애들 짝하여 새로이 서고

 

임 앞에 타오르는

향연과 같이

땅에선 또 아지랑이 타오러것다


#김천황악신문 #봄비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 큰 별 져"…이철우·권영진, 이건회 회장 애도
율곡동 유턴구역 불법주차 날로 심각
율곡동 유턴구역 불법주차 날로 심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