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또 기다리는 편지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20.01.04 09:07
  • 댓글 0

지는 저녁해를 바라보며
오늘도 그대를 사랑하였습니다
 

날 저문 하늘에 별들은 보이지 않고
잠든 세상 밖으로 새벽달 빈 길에 뜨면


사랑과 어둠의 바닷가에 나가
저무는 섬 하나 떠올리며 울었습니다
 

외로운 사람들은 어디론가 사라저서
해마다 첫눈으로 내리고
새벽보다 깊은 새벽  섬기슭에 앉아


오늘도 그대를 사랑하는 일보다
기다리는 일이 더 행복하였습니다.

-정호승

#김천황악신문 #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상무...일喜일悲, 승격과 강등 모두 겪은 두 시즌(下)
김천상무...일喜일悲, 승격과 강등 모두 겪은 두 시즌(下)
김천을 빛낼 인물들[政.官界 3편]....조상명 행안부 안전정책실장(고위공무원 가급)
김천을 빛낼 인물들[政.官界 3편]....조상명 행안부 안전정책실장(고위공무원 가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