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까치밥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12.15 11:28
  • 댓글 0

               - 황송문

우리 죽어 살아요.
떨어지진 말고 죽은 듯이 살아요.
꽃샘바람에도 떨어지지 않는 꽃잎처럼
어지러운 세상에서 떨어지지 말아요.
우리 곱게 곱게 익기로 해요.


여름날의 모진 비바람을 견디어 내고
금싸라기 가을볕에 단맛이 스미는
그런 성숙의 연륜대로 익기로 해요.


우리 죽은 듯이 죽어 살아요.
메주가 썩어서 장맛이 들고
떫은 감도 서리맞은 뒤에 맛들듯이
우리 고난받은 뒤에 단맛을 익혀요.
정겹고 꽃답게 인생을 익혀요.


목이 시려운 하늘 드높이
홍시로 익어 지내다가
새소식 가지고 오시는 까치에게
쭈구렁바가지로 쪼아 먹히우고
이듬해 새 봄에 속잎이 필 때
흙 속에 묻혔다가 싹이 나는 섭리
그렇게 물 흐르듯 殉愛하며 살아요.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성주참외 2년 연속 매출 5000억원 달성
성주참외 2년 연속 매출 5000억원 달성
구미시 반려동물문화축제 비대면 개최
구미시 반려동물문화축제 비대면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