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겨울비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11.17 11:46
  • 댓글 0

-조성심

오실 때 되지 않았는데도

더 이상

못 기다리노라

내게 와서는

차마 문 두드리지못하고

추적추적

한 밤내

내 방 창 앞에 내리면서

잠 못 드는 나를

흔들어 놓고

내 깊은 혼까지

물결지게 하고

그대에게 다가설 수 없어도

온몸에 묻어나는

그대의 젖은 향기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위군
군위군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 결과 유감"…내일 대군민 담화 발표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