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겨울비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11.17 11:46
  • 댓글 0

-조성심

오실 때 되지 않았는데도

더 이상

못 기다리노라

내게 와서는

차마 문 두드리지못하고

추적추적

한 밤내

내 방 창 앞에 내리면서

잠 못 드는 나를

흔들어 놓고

내 깊은 혼까지

물결지게 하고

그대에게 다가설 수 없어도

온몸에 묻어나는

그대의 젖은 향기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