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단풍나무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10.27 17:13
  • 댓글 0

-김승동

 옷을 벗는 것이다
푸르고 단정하던 껍데기를
벗어 던지는 것이다

여름 날
숨막히게 내리 쪼이던
햇살 앞에서도 당당했고

온 몸에 퍼부어 대던
굵은 물줄기에도
한 점 흐트러짐 없던 푸르름

바위틈에 바람이 일고
흰 눈발 펄펄 하늘로 가는 날에도
담담하게 서있으려니 했는데

훌훌 옷을 벗는 것이다 저렇게
벗어 던지면 더 아름다운 것을
기어이 보여주는 것이다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상무...일喜일悲, 승격과 강등 모두 겪은 두 시즌(下)
김천상무...일喜일悲, 승격과 강등 모두 겪은 두 시즌(下)
김천을 빛낼 인물들[政.官界 3편]....조상명 행안부 안전정책실장(고위공무원 가급)
김천을 빛낼 인물들[政.官界 3편]....조상명 행안부 안전정책실장(고위공무원 가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