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해바라기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8.04 08:21
  • 댓글 0

그리움이 얼마나
     많았으면

그리움이 얼마나
   깊었으면

까맣게 탄
   그리움의 알갱이들

온몸 가득
   저리도 무수히 박혔을까,

겉으로는 환한 동그라미
   웃음 짓고 있지만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 가고 말았구나.


일편단심
   태양을 사모하여

한평생
   태양 쪽으로 몸을 비트는

외줄기 목마른
   사랑의 순례자여

단 하나의 사랑 위해
   온 생명 아낌없이 바치는

지고하고도 끈질긴
   한 생이여.

#김천황악신문 #해바라기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 큰 별 져"…이철우·권영진, 이건회 회장 애도
율곡동 유턴구역 불법주차 날로 심각
율곡동 유턴구역 불법주차 날로 심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