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속기획 詩가 있는 뜨락
둥근지붕
  • 김서업 대표기자
  • 승인 2024.06.22 12:28
  • 댓글 0
이복희 詩人

오늘이 고단하면 그늘에 들어 쉬라며

토닥토닥 등 다독이는 말 층층나무에 걸렸다

더러 빗물에 쓸려갔어도

나머지 반쪽이 비탈을 거드는 체위

오래된 우산을 펼치는데 어머니의 어머니 냄새가 났다면

몸 안 종기를 의심해봐야 하지

한꺼번에 삼킨 빗물을

조금씩 내어놓는 습성을 가진 버섯들

마른 수피 뚫고 올라오는 동안 서러웠을 냄새가

우산과 꼭 닮은 것을 층층나무

키 작은 후생들에게 언제나 다정한 가족이다

먼저 뛰어나갈 자세로 움츠린 포자여

세상을 넘겨다보지 못한 지상의 둥근 지붕 아래선

모두 봉긋한 잠을 눌러 눕혀야 한다

그늘이 감옥일지라도

우리 집 가계도는 꽃핀 층층나무

그 아래 모인 가족은 발등조차 아늑해지고 싶다

이복희

경북 김천 生. 2022년 <시에>로 등단했으며 2010년 <문학시대>에 수필로 등단. 처녀 시집 『오래된 거미집』이 있다.선주문학상, 에세이문예작품상을 수상했다.

릴리시즘(lyricism.서정성)의 정수를 잘 보여준다는 평을 얻고 있다. 이승하 중앙대 문창과 교수는 남녀 간의 에로틱한 사랑의 감정,장터 풍경,재미있었던 체험 등을 아주 멋진 유머 감각과 날렵한 언어 센스를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황악신문#시가 있는 뜨락

김서업 대표기자  hwangaknews@naver.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업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제3회 지회장기 한궁대회 성황리 개최
김천시, 제3회 지회장기 한궁대회 성황리 개최
김천시의회, 대구·경산 클라이밍 시설 방문
김천시의회, 대구·경산 클라이밍 시설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