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TK통합자치단체 2026년 7월 출범 합의… 졸속 추진 논란
  • 김서업 대표기자
  • 승인 2024.06.04 20:41
  • 댓글 0

주민 의견 배제된 TK통합, 이철우·홍준표의 정치적 야합인가?

[김천=황악신문] 4일 오후 서울에서 열린 4자 회담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홍준표 대구시장이 TK통합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이 통합은 주민들의 동의 없이 정치적 야합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와 지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두 광역자치단체의 통합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주민들의 공감대를 전혀 얻지 못한 채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우동기 지방시대 위원장은 인구 감소와 지방 소멸, 수도권 집중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통합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은 철저히 배제되었고, 통합이란 명목 하에 이철우와 홍준표의 정치적 야합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의심이 커지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을 위한 4자 회담이 열렸으나, 실질적인 내용보다는 정치적 쇼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많다. 홍준표 시장은 최근 통합 지자체의 명칭을 '대구직할시'로 하자고 주장했으나, 이철우 지사는 시·도민의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고 반박했다. 이러한 기싸움은 통합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게 한다.

중앙정부의 과감한 권한 이양 없이 통합이 성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론도 크다. 과거 지방자치 단체가 원하는 수준의 권한 이양이 제대로 이루어진 사례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TK통합이 성공하려면 명확한 경제 유발 효과와 행정 조직의 구조조정, 주민설득과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지만, 현재로서는 이러한 계획이 전무하다.

이처럼 TK통합은 주민들은 내용도 모르고, 주민들의 동의 없이 일부 정치인들의 정치적 야망과 쇼에 불과하다는 의심과 비판 속에 졸속 처리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방식으로는 실질적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지역 주민들의 불만과 반발만 키우게 될 것이다.

지역정가에서는 결국 두 광역단체장의 몸값을 올리기 위한 정치쇼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첨예한 정치적 이해관계가 걸린 국회의원들의 반대에 막혀 국회문턱을 넘지 못할 것이란 것이 가장 큰 이유다.

Agreement Reached for TK Unified Autonomous Body to Launch in July 2026… Rushed Implementation Controversy

Is TK Integration, Ignoring Residents' Opinions, a Political Collusion by Lee Cheol-woo and Hong Joon-pyo?

[Kimcheon=Hwangak News] On the afternoon of the 4th, at a four-party meeting held in Seoul, North Gyeongsang Province Governor Lee Cheol-woo and Daegu Mayor Hong Joon-pyo discussed plans to promote the integration of the TK region. However, this integration is criticized for being a political collusion carried out without the consent of the residents.

Governor Lee Cheol-woo and Mayor Hong Joon-pyo emphasized the necessity of integrating Daegu and North Gyeongsang to secure new growth engines and enhance regional competitiveness. However, there are criticisms that it is being pushed forward hastily without gaining any consensus from the residents.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Lee Sang-min and Woo Dong-gi, Chairman of the Committee for the Era of Local Governments, expressed their agreement on the necessity of integration to overcome issues such as population decline, regional extinction, and concentration in the capital area. However, during this process, residents' opinions were thoroughly excluded, and suspicions of political collusion between Lee Cheol-woo and Hong Joon-pyo under the pretext of integration are growing.

Although a four-party meeting for the integration of Daegu and North Gyeongsang was held, many criticize it as a mere political show rather than substantial discussions. Mayor Hong Joon-pyo recently suggested naming the integrated municipality 'Daegu Direct-Controlled City,' but Governor Lee Cheol-woo countered that forming a consensus among the residents is the priority. This power struggle raises questions about the effectiveness of the integration.

There are significant doubts about whether the integration can succeed without bold devolution of authority from the central government. In the past, there have been almost no cases where local governments received the level of authority they desired. For TK integration to succeed, clear economic benefits, administrative restructuring, and persuasion and consensus-building among residents are necessary, but such plans are currently lacking.

As such, TK integration is being hastily handled amidst suspicions and criticisms that residents are unaware of the details and that it is merely a political ambition and show by certain politicians without residents' consent. This approach is unlikely to yield substantial effects and will likely only increase dissatisfaction and opposition among local residents.

In the local political scene, the prevailing view is that it will ultimately end up as a political show to raise the profile of the two regional leaders. The primary reason is that it is expected to be blocked by the opposition of National Assembly members with keen political interests, failing to pass the National Assembly threshold.

#황악신문 #TK통합론

김서업 대표기자  hwangaknews@naver.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업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458건 지적 및 개선 요구
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458건 지적 및 개선 요구
경북보건大, '내 안의 상전과 하인' 성진스님 특강 개최
경북보건大, '내 안의 상전과 하인' 성진스님 특강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