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경북형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운영 보류…이철우 지사 재건의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21.04.03 06:41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해 10월30일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경북지사의 안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열리는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황악신문ㅣ안동=김서업 기자] 경북형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운영이 잠정 보류됐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중대본에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시범 실시의견을 제출 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5일부터 7일간 시행하고 2주 단위로 연장하는 방식으로 늘려나갈 방침이었다.

그러나 최근 전국의 코로나19 발생 추이가 증가 추세에 있는 점을 감안해 시행을 유보하고 보건복지부와 추가논의 후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개편안에는 기존 5단계 지침에서 방역·의료역량보다 낮은 4단계로 조정하게 되며, 이 경우 경북은 1단계 수준이 돼 사적 모임도 가능하다는 것을 주요 골자로 담았다

경북도 관계자는 "시범 운영에 따른 지침이 변경되면 다중이용시설 중심의 제한 조치로 서민경제 피해 누적 등 문제점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시범 운영을 다시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경북도는 코로나19의 전국적 유행과 차별되게 경산을 제외하고는 방역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특히 작년 2월부터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지역경제가 침체해 지방소멸 위기가 더 높아짐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조기 시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경북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건의 취지에 적극 동의한다. 개편안에 조기 시행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악신문 #경북도 #경북형사회적거리두기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렵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렵다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