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구미 3세아 수사 경찰 "'아이 바꿔치기 시점' 단서 잡고 추적중"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21.03.26 06:59
  • 댓글 0
구미 사망 3세아의 40대 친모 석모씨가 17일 검찰로 송치되기 전 구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석씨는"DNA검사 인정하지 않는다. 억울하다"고 말했다.


[황악신문ㅣ구미=강미숙 기자] 경북 구미서 숨진 3세아 수사를 하고 있는 경찰이 숨진 아이의 친모 석모씨(49)가 아이를 바꿔치기한 시점과 관련한 단서를 잡고 추적 중이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숨진 아이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 감식결과 '친모'로 밝혀진 석씨가 자신이 낳은 아기와 딸 김모씨(22)가 낳은 아이를 바꿔치기한 시점과 관련한 중요한 단서를 잡고 추적중이다.

경찰관계자는 "혈액형 분류법에 의해 나올 수 있는 아이가 정해져 있는데 국과수 감정결과 등에서 아이를 바꿔치기한 시점과 관련한 유익한 내용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중인 사건이라 자세한 내용은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10일 구미시의 한 빌라에서 3살된 여아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에 나선 경찰은 숨진 아이를 양육하던 석씨의 딸 김씨를 살인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방임)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당시 경찰은 친모인 김씨가 혼자 아이를 키우다 재혼 등을 이유로 딸을 수개월간 빈 집에 방치해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사건 발생 한달 가량 지나 나온 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의 친모는 김씨의 친정 어머니인 석씨로 밝혀졌다.

석씨에 대한 세번의 유전자 검사에서 숨진 아이의 '친모'로 밝혀졌지만 그는 줄곧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석씨가 딸 김씨와 비슷한 시기에 아이를 출산한 뒤 딸이 낳은 아이와 바꿔치기했을 것으로 추정한 경찰은 지난 17일 석씨를 미성년자 약취와 사체유기 미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석씨가 사용한 전자기기 등을 통해 출산을 앞둔 2018년 초 인터넷에 '출산 준비', '셀프 출산' 등의 단어를 여러번 검색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출산 추정 시기인 2018년 1~3월쯤 석씨의 몸이 불어 "평소 입던 것보다 큰 치수의 옷을 입고 다녔다"는 증언도 확보했다.

석씨는 3차례나 실시한 유전자 검사 결과를 계속 부인하고 있어 검찰은 지난 23일 대검 과학수사부에 석씨와 김씨, 김씨의 전남편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다시 의뢰했다.

#황악신문 #구미경찰서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렵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렵다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