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상주시, 한글날 대규모 종교집회 선교법인 대표 경찰 고발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0.13 21:10
  • 댓글 0
상주시청 젼경/상주시 제공

경북 상주시가 13일 코로나19 특별대책 방역기간 중 규정을 초과한 인원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연 기독교 선교법인인 전문인 국제선교단 대표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고발장에 따르면 전문인 국제선교단 대표 A씨는 코로나19로 각종 모임과 행사가 제한되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기간인 지난 9∼10일 법인 소속 선교시설인 BTJ열방센터에서400여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열었다.

상주시는 이 기간 500여명이 참석했다는 법인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했으며 출입자 명부에 적힌 415명의 명단을 확인했다.

이는 실내에서 50명 이상이 모일 수 없도록 한 규정을 위반한 것이다.

감염병예방법은 집합 제한 명령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상주시의 이 같은 조치는 당시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증가하고 정부가 추석 명절 관련 특별대책 방역 기간을 운영하는 상황에서 집합 제한 명령을 위반한 사실을 엄중하게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상주시 관계자는 “정황상 출입자 명부에서 나타난 인원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수사를 통해 참석자 숫자 등 위법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악신문 #상주시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