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막오른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전…부지 선정 공모 돌입"김천의 경제 도약 위한 획기적 노력과 과감한 정책전환 필요"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7.14 12:45
  • 댓글 0
네이버 춘천 데이터센터 '각'(네이버 제공)© 뉴스1


 최근 용인시가 '퇴짜'를 놓은 네이버의 '제2 데이터센터' 부지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의 막이 오른다. 유치를 원하는 지방자치단체 간 과열 경쟁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제2 데이터센터 부지는 공모를 거쳐 오는 9월 최종 후보지가 확정될 예정이다. 완공 시기는 오는 2022년 상반기다.

네이버는 대표 IT기업 답게 부지 선정 공모를 위해 별도의 '홈페이지'를 개설, 선정 과정의 투명성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그린(Green) 데이터센터'를 지향, 지역의 친환경 에너지 방안에 가점을 부과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홈페이지' 통해 참가의향서 접수…"외압·청탁 사절"

12일 네이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네이버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페이지'를 오픈, 오는 23일까지 참가 의향서를 이메일로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8월14일까지 최종 제안서를 접수한 부지에 대해 내·외부 심사와 현장 실사 등을 진행해 최종 우선 협상자를 9월 선정할 계획이다.

현재 제2 데이터센터의 총사업비는 5400억원, 완공 시기는 오는 2022년 상반기로 잡았다.

네이버 측은 "제2데이터센터는 부지 선정을 시작으로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기록할 것"이라며 "5세대(5G), 로봇, 인공지능, 빅데이터의 활용과 같은 미래 첨단 산업의 기간산업으로 만들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안전하게 데이터를 저장 및 관리하며 우리의 데이터 주권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청 자격은 Δ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 또는 오는 2020년 1분기까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로 변경이 가능할 것 Δ전체 부지 면적 100,000㎡(3만250평), 지상층 연면적 250,000㎡(7만5625평) 이상 Δ전력 공급 용량 200메가볼트암페어(MVA) 이상 Δ최소 2개 이상의 통신망 Δ하루 상수도 공급량 5100톤 이상 등이다.

당초 네이버는 경기 용인시 공세동 산30번지 일원에 13만2230㎡(4만평) 크기의 제2 데이터센터를 짓기로 했으나 데이터센터에서 전자파가 나올 수 있다는 지역 주민의 반대 여론으로 지난달 계획을 취소해야 했다.

이에 인천과 경기 수원·파주·포천시, 충북 충주·제천시, 전북 군산시 등 전국 10여개의 지방자치단체에서 직간접적으로 유치 의사를 밝히면서 '유치전'이 불붙은 상황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미팅 요청 제안 등은 많았지만 현재 기준을 세우기 전까지 부지 제안의 공정성을 가지기 위해 담당자가 단 한 명도 만나지 않았다"며 "기준이 수립된 지금부터 유사한 접근 시에는 해당 지역에 큰 페널티를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린(Green) 데이터센터' 꿈꾼다…친환경 에너지에 '가점'

네이버는 지난 2013년 6월 강원 춘천시에 설립한 데이터센터 '각'이 데이터 수용 능력이 한계에 이르렀다고 판단, 2017년부터 제2 데이터센터 건립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네이버는 제2 데이터센터의 경우, 아직 설계 이전이고 부지에 대한 기준만 있는 상황이라 구체적인 효과를 산출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춘천의 경우 비상주 인력까지 포함해 170여명이 근무하고 있고 세수는 가변적이지만 수십억 수준이다.

특히 네이버는 그린(Green) 데이터센터를 지향한다. 이에따라 풍력, 태양광 등 각 지역의 특색에 맞는 친환경 에너지 저감 방안과 기술에 큰 관심이 있고 평가에 가점도 부과하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데이터센터는 미래산업의 핵심 시설로 기존 제조업의 시각으로 접근하면 안된다"며 "고용 인력이 중시되던 때와는 달리 스마트팩토리 같은 미래산업에서는 IT클러스터 조성과 같은 간접적 고용 및 경제효과를 창출한다"고 설명했다.

김천은 사드의 여파로 심각한  타격을 받은 후 구미의 KTX 정차요구 등도 겹친 상태에서  경기침체를 겪고 있다. 김천혁신도시의 상가는 70%가 공실이다. 얼마 전 김천상공회의소에서 실시한 조사에서  70%가 넘는 중소기업이 신규직원을 뽑지 않겠다고 답했다. 민선 7기의 대대적인 성과로 발표된 경희한방병원 클러스트도 특별한 진전은 없는 상태다. 지금 김천에는  경제를 도약시킬 획기적인 노력과 방안이 절실한 시기이다. 벌써 민선7기는 만 1년을 지났고 곧 내년 총선모드로 들어간다.

분배와 복지,구호 ,형식주의에서 과감히 탈피해  실물 경제를 살리는데 예산을 과감히 투입하고  외부로 눈을 돌려 기업을 끌어오는 사고의  대전환을  모색할 시기라고  시민들은 말하고 있다.

#김천황악신문 #김천경제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