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日 경제 보복으로 대구·경북 산업 피해 규모 9200억원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7.10 09:46
  • 댓글 0
8일 대구 북구의 한 마트 관계자가 매장에 진열됐던 일본산 술·담배·잡화 등을 창고로 옮겨 정리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 등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가 내려지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2019.7.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 경제 보복으로 인한 대구·경북지역의 산업 피해액이 연간 7억8500만달러(약 9257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대구경북연구원 정군우 박사가 '대경 CEO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영향과 대응 방안' 자료에 따르면 대일 의존도가 높은 주력산업 부품소재 전반으로 수출 규제가 확대돼 일본산 중간재 투입 비중이 10% 감소할 경우 대구·경북지역 산업의 연간 생산이 각각 2억5900만달러, 5억2600만달러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산업 부문별로는 라디오, TV, 통신장비의 생산 감소 규모가 대구 1500만달러, 경북 3000만달러로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

생산 감소에 따른 부가가치 감소 규모는 대구 1억1500만달러, 경북은 2억3400만달러로 추산된다.

경북의 경우 지난해 무선통신기기,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반도체가 수출 상위 2~4위를 차지했으나, 반도체 부문은 생산유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대외환경 변화에 매우 취약한 산업구조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박사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되면 반도체 소재 중심으로 수급 불안이 가중돼 기업의 생산 감소는 물론 생산 중단까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 박사는 대응 방안으로 반도체, 전기전자, 기계 등 주력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수출규제 대응전담조직을 구성하고, 해외의존도가 높은 핵심 부품소재의 수입선 다변화 방안을 마련하며, 소재부품과 장비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산업기술인력 양성 등에 나설 것을 제시했다.

#김천황악신문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