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가을서경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8.10.16 11:16
  • 댓글 0

             노하룡


가을이 단추를 푼다

코스모스 닮은 치마폭에 가려진 가을의 속살이

수줍은 듯 붉다, 짝사랑이 늘 그렇듯이

불현듯 다가오다 멀어져간 이별의 꼭지점

단추와 단추 사이의 간격이 멀다고 느낄 때쯤

쉰 살의 연륜이 가을을 닮은 듯

옷맵시 흐트러진 먼 산 그림자

석양의 낯빛이 묵은 사연처럼 아리다.

프로필

사)예술공동체 삼산이수 대표
김천국제가족연극제 추진위원장
부산예술대학교 연극과 겸임교수
한국연극협회 본부이사

#김천황악신문 #노하룡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의 보물을 찾아서(2)
김천의 보물을 찾아서(2)
김천시의회, 보훈단체장과 간담회
김천시의회, 보훈단체장과 간담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