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김천상무, 인천 꺾고 7경기 만의 홈 승리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2.09.19 08:41
  • 댓글 0
김천상무/황악신문

[김천=황악신문] 김천상무가 인천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45분 터진 이영재의 극적인 골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7월 5일 제주전 홈 승리 이후 7경기 만의 홈경기 승리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은 18일 오후 경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R 인천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이영재의 득점으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으로 인천에 맞섰다.

이준석-김지현-권창훈이 1선을 맡았고 김준범-문지환-이영재가 2선을 꾸렸다.

포백라인은 강윤성-송주훈-박지수-이유현이 책임졌고 골문은 황인재가 지켰다.

이날 출전으로 김준범은 개인 프로통산 100경기를 달성했다.

김천은 전반 초반부터 공격을 몰아붙였다.

이영재, 권창훈, 이준석, 김지현이 차례로 한 개의 슈팅을 기록했다.

반면, 인천은 정확도 높은 공격을 이어나갔다.

전반 동안 시도한 두 개의 슈팅이 모두 유효슈팅으로 기록되며 김천을 위협했다.

양 팀의 공격은 소득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천은 권창훈, 이준석을 빼고 김한길, 고승범을 투입했다.

김천은 후반 8분 만에 김지현이 영리한 플레이로 인천의 골망을 갈랐지만 파울로 취소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치열한 승점 전쟁 중인 김천은 후반 인천을 강하게 몰아쳤다.

계속해서 인천의 골문을 두드리던 김천은 득점까지 가져왔다.

후반 45분, 이영재가 오른발로 슈팅 득점에 성공하며 1대 0으로 경기를 마쳤다.

김천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정규리그를 10위로 마감했다.

10월 초 파이널B(하위스플릿) 일정은 추후 구단 홈페이지, SNS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황악신문 #김천상무

 

김승재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용판,
김용판, "최근 5년간 국가공무원 성비위 징계 교육부·경찰 공무원 10명 중 7명"
김천상무, 수원FC 상대 첫 승점
김천상무, 수원FC 상대 첫 승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