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술집서 지인 폭행해 실명시킨 전 신문기자 2심서 '집유 2년'
  • 황악신문
  • 승인 2021.09.30 08:55
  • 댓글 0
대구법원

[황악신문] 대구고법 제2형사부(양영희 부장판사)는 29일 술집에서 지인을 때려 실명시켜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청와대 전 출입기자 A씨(49)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징역 1년2개월을 선고했지만, 합의 가능성을 고려해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5월 30일 피해자 B씨의 부인이 운영하는 대구의 한 주점 주차장에서 B씨와 다툼을 벌이다가 얼굴을 폭행해 오른쪽 눈을 실명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당시 술을 마셔 우발적으로 폭행했다"며 "죄는 가볍지 않지만 피해자와 추가적으로 합의를 했고 용서를 받았기에 원심을 파기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황악신문 #청와대 출입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포항서 모더나 접종 40대女
포항서 모더나 접종 40대女 "피가 멈추지 않아요" 국민청원
홍준표
홍준표 "송영길, 탄핵 운운 말고 품행제로 후보나 교체하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