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경북도.대구시 ,김해신공항 백지화“어처구니 없는 상황 벌어지고 있다”강력 비판“김해신공항 건설사업 당초대로 추진”촉구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1.17 17:28
  • 댓글 0
17일 발표된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에 대해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에 대한 대구경북의 입장’이라는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경북도청 전경/황악신문 DB

17일 발표된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에 대해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에 대한 대구경북의 입장’이라는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은 1995년 노무현 정부시절부터 오랜 갈등과 논란 끝에 세계적 공항 전문기관(ADPi)의 용역을 거쳐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를 통해 결정된 중요한 국가 정책 사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2월, 부・울・경의 억지 요구로 김해신공항 검증을 시작하면서 총리실에서는‘정치적 판단을 일체 배제하고 오로지 기술적 부분만 검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검증과정 중에도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서는 안전성 등에 문제가 없어 당초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공언하여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부지역과 정치권을 중심으로 사업 백지화는 물론, 향후 입지까지 공공연히 거론하고 있으며, 심지어 입지 적정성검토 용역비까지 예산에 반영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두 사람은 “만약, 이번 검증 결과에서 제기된 것처럼 기술적인 부분 등에 문제가 있다면 이를 보완하여 추진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국가 균형 발전과 국민과의 약속은 뒷전이며, 오로지 선거를 의식한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면 영남권을 또다시 갈등과 분열로 몰아가는 행위이며, 국민들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 정치적 상황에 따라서 언제든지 국가정책을 뒤집을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남기고, 국민과의 약속을 송두리째 깔아 뭉개는 정부를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을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반문했다.

이들은 “510만 대구・경북민은 1,300만 영남권 시・도민의 염원이자, 미래가 달린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력 요구했다.

#황악신문 #경북도

 

김승재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