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경북도, 정부에 "월성1호기 재가동" 촉구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1.12 22:26
  • 댓글 0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경북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북도가 정부에 월성원전 1호기의 재가동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기 폐쇄의 경제성 평가가 불합리하다'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주·포항 지진에 따른 부지 안정성 평가로 당초 계획보다 건설이 2년 늦어진 신한울 1·2호기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당위성을 설명하고 운영 허가를 건의할 계획이다.

신한울 1·2호기는 원안위의 운영 허가 승인이 나면 연료 장전 등 6개월간 시험 운전을 거쳐 내년 7월 상업 운전에 들어갈 수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울진군은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의 공사계획 인가 만료 시한 전에 원전 건설 재개를 위한 공사 기간 연장 신청을 건의했다.

울진에서는 범군민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재개를 위한 대군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청와대, 국회, 한수원 등을 찾아가 입장문을 전달했다.

또 월성1호기 관련 감사 결과를 통해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른 지역 피해 보완 대책과 공론화를 통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울진군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지역자원시설세, 기본지원금, 사업자원금 등 연간 400여억원의 각종 지원금 손실과 지역 경기 위축, 인구 감소 등 사회·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다.

경북도는 원전 안전의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경북 이전도 요구하고 있다.

원전 비상사태 발생 시 현장에서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위해서는 24개 원전 중 11기가 밀집된 경북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원자력이 기피 시설로 인식되고 원전의 점진적 축소로 지역경제 침체가 우려됨에 따라 이를 극복하기 위해 원전 소재 1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 지역의 자생력을 키워나간다는 것이 경북도의 계획이다.

경북도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대응하기 위해 법률·자문위원을 위촉하고 원전이 있는 시·군과 함께 비상대책단을 구성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내 원전의 절반이 있는 경북에 대해 정부는 원전가동 중단에 따른 손실의 국가보상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사용후 핵연료에 대한 과세 등을 통해 지역 세수가 확보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악신문 #경북도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