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김천시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 큰 호응…이용률 71%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1.06 07:43
  • 댓글 0
김충섭 김천시자이 아이들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김천시 제공


김천시가 전국에서 처음 시행하고 있는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이 산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5일 김천시에 따르면 출산 후 가장 힘든 시기인 100일까지 30일간 산후도우미 서비스 부담금의 90%를 지원해주는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 이용률이 지난해보다 13% 늘어 71%에 달한다.

'산모·아기 돌봄 100일 대작전'은 정부에서 15일간 지원하는 산모 건강관리사 지원서비스에 김천시가 자체 예산으로 15일간 산후 도우미 서비스를 더 제공하는 것이다.

15일간 산후 도우미 서비스 이용료는 174만원이며, 이 중 90%를 시 예산으로 지원해준다.

산모 신청자가 계속 늘자 김천시는 예산 13억원을 확보해 출산가정에 지원할 계획이다.

김천시에 출생신고를 한 산모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전국 어느 지역에서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편 김천시는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22년까지 70억원을 들여 김천의료원 옆에 지상 2층, 연면적 1300㎡의 공공 산후조리원을 지을 계획이다.

공공산후조리원은 모자동실, 영유아실, 모유 수유실, 프로그램실, 상담실 등을 갖춘다.

현재 김천에는 공공·사설 산후조리원이 없어 산모들이 대구, 구미 등지를 찾고 있다.

#황악신문 #김천시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주·김천·문경서 5명 추가 확진
경주·김천·문경서 5명 추가 확진
김천시 아포읍  단독주택 화재 현장서 숨진 40대 남성 뒤늦게 발견
김천시 아포읍 단독주택 화재 현장서 숨진 40대 남성 뒤늦게 발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