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곶감이 주렁주렁
  • 강미숙 기자
  • 승인 2020.10.21 18:02
  • 댓글 0
 

 절기상 상강(霜降)을 이틀 앞둔 21일 큰 일교차 속에 경북 상주시 외남면 상주곶감공원에서 주민들이 곶감을 만들기 위해 잘 익은 감을 깎아 초가지붕 아래 주렁주렁 매달고 있다.

감이 건조와 숙성을 거쳐 곶감이 되기까지는 35일에서 60일이 걸린다. 반건시는 약 한 달, 건시는 두 달 정도가 필요하다. 곶감 하나에 쏟는 농민의 정성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황악신문 #곶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