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 구성탈원전 정책으로 경북도 9조 5천억원 손실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0.20 00:00
  • 댓글 0
경북도의회는 원자력발전소 안전관리 체계 상시 점검과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대안 마련을 위해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20일 밝혔다/경북도의회 제공

[더팩트ㅣ안동 =김서업 기자] 경북도의회는 원자력발전소 안전관리 체계 상시 점검과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대안 마련을 위해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에는 박차양 의원(경주), 부위원장에는 김득환 의원(구미)이 각각 선출됐다.

경북에는 국내 원자력발전소 24기 중 11기가 가동 중에 있으며, 울진에 있는 신한울 1~2호기가 준공될 경우 우리나라 전체 원전 30기의 43%인 13기가 가동하게 된다.

하지만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월성1호기 조기폐쇄, 영덕 신규원전 백지화 등으로 경북도는 약 9조 4935억원의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사용 후 핵연료 임시저장 시설인 맥스터 추가 건설,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건립,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 등 지역 내 굵직한 원전 관련 현안사항이 산적해 있는 상황이다.

'경북도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는 원자력 안전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의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하는데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박차양 원자력 특별위원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에 대한 정책 대안을 제시해 지역경제 회복과 지역주민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고 밝혔다.

#황악신문#탈원전 경북도 피해

 

김승재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주·김천·문경서 5명 추가 확진
경주·김천·문경서 5명 추가 확진
김천시 아포읍  단독주택 화재 현장서 숨진 40대 남성 뒤늦게 발견
김천시 아포읍 단독주택 화재 현장서 숨진 40대 남성 뒤늦게 발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