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칠곡 쿠팡 택배물류센터 20대 노동자 '과로사' 추정 사망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0.17 07:18
  • 댓글 0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와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택배연대노조 대구경북지부는 16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쿠팡물류센터 노동자 과로사 문제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재해 승인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 제공)

경북 칠곡의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20대 일용직 노동자가 숨진채 발견돼 과로사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대책위),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택배연대노조 대구경북지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대구 수성구에 사는 일용직 노동자 장모씨(27)가 자기 집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숨진 장씨는 칠곡 쿠팡물류센터에서 야간 분류노동과 택배 포장 지원 업무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과 대책위는 "과로사로 추정된다"며 쿠팡 측에 산업재해 승인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대책위와 노동계는 이날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숨진 청년 노동자가 일한 곳은 물류센터 중에서도 가장 노동 강도가 심한 곳"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물량이 대폭 늘어 작업량이 급격히 늘었는데도 인력 충원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까지도 고인은 '일이 너무 힘드니 인력을 충원해 주거나 근무 장소를 변경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쿠팡 측이 무시하고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했다.

대구고용노동청은 쿠팡 측의 직무 스트레스 대응 매뉴얼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한편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7일 전국 동시다발적으로 '택배 노동자 추모,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며, 대구에서는 CJ대한통운 대구수성터미널 앞에서 열린다.

앞서 지난 8일 CJ대한통운 강북지사 송천대리점 소속 택배노동자 김모씨(48)가 배송 도중 갑자기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올해 과로사로 숨진 택배 노동자는 8명에 이른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CJ대한통운 앞에서 열린 과로로 사망한 고 김원종님 유가족 CJ대한통운 본사 방문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CJ대한통운의 유가족에 대한 사과와 함께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즉각 마련 등을 촉구했다.

 

#황악신문 #칠곡 쿠팡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