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북 인구소멸위험지역 전국 최다…23개 시·군 중 18곳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0.07 20:31
  • 댓글 0
추석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4일 오후 경북 포항시 중앙상가에서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이날 포항 도심에 나온 시민은 평소 평일보다 더 적었다.2020.10.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경북 23개 시·군 중 78%인 18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나타났다.

전국 광역 지자체 중 인구 소멸 위험지역이 가장 많다.

7일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한국고용정보원의 인구소멸지수를 인용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돼 있다.

경북의 인구소멸위험지역 18곳 중 군위군(소멸위험지수 0.133), 의성군(0.135), 청송군(0.155), 영양군(0.158), 영덕군(0.17), 청도군(0.162), 봉화군(0.159) 등 7곳은 고위험지역으로 나타났다.

또 경주시(0.43), 김천시(0.433), 안동시(0.391), 영주시(0.295), 영천시 0.303), 상주시(0.236), 문경시(0.255), 고령군(0.225), 성주군(0.221), 예천군(0.278), 울진군(0.286) 등 11곳은 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 수를 65세 이상 인구 수로 나눈 값이다.

지수가 0.5 이하이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간주되며, 지수가 낮을수록 위험도가 더 높다.

경북에서 인구소멸위험이 가장 높은 군위군의 9월 기준 인구(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현황)는 2만3345명, 두번째로 높은 의성군은 5만1895명에 불과하다.

대구에서는 서구가 올해 소멸위험지역으로 새로 분류됐다.

서구의 소멸위험지수는 0.472(인구 17만1947명)로 대구 8개 구·군 중 인구가 가장 많은 달서구(56만2972명)와 비교하면 30%에 불과하다.

양기대 의원은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인구감소 종합전략을 세워야 한다. 재원이 부족한 지방도시의 여건을 고려해 중앙정부의 행정적·재정적 지원과 함께 뉴딜사업, 도시재생, 도시재생혁신지구 등 국비 지원 사업과 연계한 사업의 추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악신문 #경북인구 소멸위험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