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대구뉴스
'선거 금품제공 의혹' 경산시의장·의원 등 6명 검찰 송치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0.07 20:29
  • 댓글 0
© News1 DB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 과정에서 제기된 돈봉투 제공 혐의로 이기동 시의장(국민의힘) 등 시의원 6명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7일 경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 시의장은 의장 선거 당시 지지를 부탁하며 동료 A시의원(무소속)에게 돈봉부를 건네려고 한 혐의(뇌물공여의사표시죄)를 받고 있다.

A시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후반기 의장 선거일인 지난 7월3일 이기동 시의원이 집 부근에 찾아와 승용차 안에서 만났는데 돈봉투를 주머니에 넣어줘 그대로 두고 차에서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시의장은 "지지를 부탁하기 위해 만난 적이 있지만 돈봉투를 전달한 사실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또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4명이 전·후반기 의장 선거에서 특정 후보 투표 증거로 투표 때 네모칸 모서리에 각각 기표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로 검찰에 기소의견을 냈다.

이들 시의원 4명도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A시의원은 '전반기 의장 선거 당시 기표란의 특정 위치에 기표를 했다'고 시인해 같은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은 지난 7월16일과 8월14일 이 시의장의 집무실과 자동차, 시의회 사무국 등을 압수수색해 투표용지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시의원 전원(15명)을 불러 조사했다.

#황악신문 #경산시의회 돈봉투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