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송언석 의원, ‘재정준칙 도입’ 졸속추진 안 돼다음 정부로 미루지 말고 내년부터 즉시 적용해야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10.05 17:46
  • 댓글 0

송언석 의원(국민의 힘. 김천) 은 5일 정부의 재정준칙 도입 입장에 대해 “국가채무비율 60%는 무책임하며 ,채무비율을 45%로 설정하고 반드시 법률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은 질의중인 송언석 의원/황악신문 DB

 

송언석 의원(국민의 힘. 김천) 은 5일 정부의 재정준칙 도입 입장에 대해 “국가채무비율 60%는 무책임하며 ,채무비율을 45%로 설정하고 반드시 법률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재정의 방만한 운용으로 불과 3년 만에 100조원의 국가채무가 증가했고 현재 GDP대비 국가채무비율은 43.9%까지 치솟았다.”며 “국회예산정책처의 재정전망에 따르면 국가채무비율은 2040년 103.9%를 돌파하고 2070년 185.7%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92개국에서 운용하고 있는 재정준칙을 이제야 도입하는 것은 불행중 다행으로 재정준칙 관련 법안을 정기국회 중에 처리해 내년부터 적용하고, 채무비율 45%와 수지비율 –3%를 기준으로 준칙을 법률에 담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악신문 #송언석 의원

 

김승재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완료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경북 안동서 독감 백신 접종 70대 사망…전국 10번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