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손님 대화내용 몰래 녹음한 모텔종업원에 징역8월 선고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09.08 20:29
  • 댓글 0
associate_pic
 
대구 지방법원

성적 호기심에 불특정 다수의 투숙객 음성 및 대화 내용을 녹음한 50대 모텔 종업원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는 불특정 다수의 투숙객 음성 및 대화 내용을 녹음한 혐의(통신비밀보호법위반)로 기소된 A(51)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모텔 종업원인 A씨는 지난 5월19일부터 25일까지 경북 칠곡의 한 모텔 객실 침대 밑에 스마트폰을 숨겨 놓고 대화 등을 12차례에 걸쳐 녹음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2014년 7월24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촬영)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었다.

통신비밀보호법, 형사소송법 등에 의거 규정에 따르지 않고 우편물의 검열·전기통신의 감청 또는 통신사실확인자료의 제공을 하거나 공개되지 않은 타인 간의 대화를 녹음 또는 청취할 수 없다.

재판부는 "모텔 종업원이라는 직업을 이용, 자신의 성적 호기심과 만족을 위해 범행에 이른 점, 투숙객이 특정되지 않았지만, 대화 등이 녹음됐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김천황악신문 #불법녹음

 

김승재 취재국장  apata77@hanmail.net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소면 의용소방대, 도로변 환경정화 활동
농소면 의용소방대, 도로변 환경정화 활동
윤동춘 경북 지방경찰정장, 구미경찰서 치안현장 방문
윤동춘 경북 지방경찰정장, 구미경찰서 치안현장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