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뉴스
TK 통합신공항 선정 D-5일…군위-의성 '강대강' 대치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07.27 09:07
  • 댓글 0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3일 오후 경북 군위군 통합신공항 범도민추진위원회 군위현장사무소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발전협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 선정 데드라인(7월31일)을 닷새 앞둔 가운데 의성군과 군위군이 '강대강' 대치 국면으로 맞서고 있다.

의성군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선택만이 답"이라며 "무산되면 군위군을 포함한 관련 기관을 상대로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유병조 의성군 공항지원계장은 "군위군을 상대로 손해배상과 행정소송 등 다양한 법적 대응을 통해 의성군의 피해에 대한 정당한 보상을 반드시 청구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의성군의 소송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일축했다.

이 단체는 "(지금의) 혼란을 겪고 있는 것은 주민투표로 모든 것이 끝난다고 왜곡 홍보한 의성군의 책임이 크며, 군공항이전특별법에서 '님비시설'인 군 공항을 주민이 수용할 수 있는 지를 알아보기 위해 주민투표를 도입했다는 점을 놓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3일 정경두 장관 주재로 진행한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원회에서 '단독후보지 군위 우보는 기준에 맞지 않다'며 '부적합' 결정을 내리고,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적합 여부 결론은 31일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군위군과 의성군 두 지자체가 오는 31일까지 공동후보지 유치를 신청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부적합 결정을 내리게 된다. 이 경우 대구와 경북은 다시 원점에서 제3후보지를 찾아야 한다.

#김천황악신문 #통합신공항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포읍, 녹색마을 만들기 캠페인 현판식 가져
아포읍, 녹색마을 만들기 캠페인 현판식 가져
김천시, 2020년 주민참여 제안사업 공모 및 예산편성 관련 설문조사 실시
김천시, 2020년 주민참여 제안사업 공모 및 예산편성 관련 설문조사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