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뉴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무산 위기…"단독·공동 모두 부적합"
  • 김승재 취재국장
  • 승인 2020.06.28 11:11
  • 댓글 0
지난 19일 오후 티웨이항공 여객기가 대구공항으로 착륙하기 위해 고도를 낮추고 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이 지난 1월 실시한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로 선정됐지만, 군위군의 반발로 수개월째 이전 사업은 답보 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3일 열리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선정위원회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4년 동안 추진되고 있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후보지 지자체의 갈등으로 좌초될 위기를 맞았다.

'수익성 있는 사업을 내 지방에 유치하겠다'는 핌피(Please in my front yard)현상의 단적인 사례로 꼽힌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에서 국방부는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단독 후보지(군위군 우보면)와 공동 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모두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신공항 이전 후보지인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이 이전부지선정위원회가 열리는 다음달 3일까지 주민투표 결과 찬성률이 높은 공동 후보지 유치 신청에 합의하지 않으면 이 사업은 원점에서 다시 시작할 수 밖에 없게 됐다.

이전부지 선정실무위는 군위군이 신청한 단독 후보지를 이전부지로 선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전부지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합의와 지자체장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법적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통합신공항 사업이 무산될 처지에 놓이자 JC, 4H연합회, 청년봉사단 등 경북지역 청년단체들은 최근 군위군과 의성군에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이들은 "통합신공항 이전은 특정 지역의 이권이 아니라 경북이 죽느냐 사느냐의 갈림길에 선 문제"라며 "청년과 미래세대를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리라"고 요구했다.

또 구미시의회가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낸데 이어 경북범도민추진위원회, 대구시민추진단, 경북시장·군수협의회도 잇따라 이전부지 선정 결단을 촉구했다.

그러나 '단독 후보지(군위군 우보면)'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 군위군 측은 "군민의 74%가 반대하는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 주민투표 결과에 반해 공동 후보지 유치를 신청하는 것은 군공항 이전법에 위배될 수 있다"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공동 후보지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의성군 쪽에서도 최근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 등이 제안한 파격적인 중재안에 대해 불만을 나타내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이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2016년 7월부터 시작된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무산되고, 제3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한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두 지자체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 합의가 쉽지 않지만 마지막까지 설득을 계속할 것이다. 이전부지 선정이 무산된다면 제3 후보지를 물색하는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천황악신문 #대구공항 이전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승재 취재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TK통합신공항 이달까지 공동후보지 신청 안하면 무산
TK통합신공항 이달까지 공동후보지 신청 안하면 무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