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달을 가르키는 손가락을 보라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10.03 15:03
  • 댓글 0

寒山指頭月團團 多少傍觀眼如盲
한산지두월단단 다소방관안여맹

​但向指頭開活眼 滿目寒光無處藏
단향지두개활안 만목한광무처장

-야보 도천

 

한산의 손가락 끝에 둥근 달은 빛나는데

곁에 있는 많은 이들, 소경인 양 못 보네

달 가리키는 손가락 따라 눈을 활짝 뜨면

눈에 가득한 차디찬 달빛 완연히 드러나리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박선하 경북도의회 행정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장애인 복지에 밀알 될터”
박선하 경북도의회 행정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장애인 복지에 밀알 될터”
사드반대단체
사드반대단체 "이달 말 성주 사드 기지 정상화, 어림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