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달을 가르키는 손가락을 보라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10.03 15:03
  • 댓글 0

寒山指頭月團團 多少傍觀眼如盲
한산지두월단단 다소방관안여맹

​但向指頭開活眼 滿目寒光無處藏
단향지두개활안 만목한광무처장

-야보 도천

 

한산의 손가락 끝에 둥근 달은 빛나는데

곁에 있는 많은 이들, 소경인 양 못 보네

달 가리키는 손가락 따라 눈을 활짝 뜨면

눈에 가득한 차디찬 달빛 완연히 드러나리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위군
군위군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 결과 유감"…내일 대군민 담화 발표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