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세상을 바꾸는 용기, 내부고발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9.23 10:39
  • 댓글 0

김주원(NH농협은행 김천드림밸리지점장,청렴연수원 등록 청렴교육 전문강사)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주었던 팀킴(컬링 전 여자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작년 11월 서울 올림픽파크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랫동안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한 것이다. 미투(#Me Too)운동으로 시작된 공익신고와 내부고발 바람이 팀킴 사건으로 더욱 확대되었고 많은 국민들이 부패(공익)신고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다. 내부고발제도는 1972년 미국 닉스 대통령의 워터케이트 사건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들이 국가가 아닌 'OAR (Olympic Athlete from Russia)'이라는 이름으로 출전한 것도 내부고발로 드러난 도핑스캔들 때문이었다.  

 

내부고발은 은밀하게 이뤄져 외부에서 알기 어려운 비리와 부정을 밝히는데 유용한 수단이다. 미국의 '부패방지법 가이드'에서도 기업이 갖춰야 할 반부패컴플라이언스의 하나로 '내부고발'을 규정하고 있다. 2016년 7월에 제정된 '금융회사지배구조감독규정'에서도 내부통제기준에 '내부고발제도'를 반드시 포함하도록 하고 있다. 그래도, 내부고발이 활발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작년에 글로벌 회계·컨설팅법인 EY가 실시한 '2017 아시아태평양 부정부패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 응답자의 61%는 "내부고발제도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고발내용에 대한 비밀보장이 안되고 제보자 보호 장치가 부족한 것이 원인이다. 그래서 '익명제보시스템'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시스템 관리를 외부에 위탁하기 때문에 제보자 정보를 알 수 없고 IP추적 방지기술을 적용해 익명성이 철저히 보장된다. 익명성을 악용한 음해성 허위제보 증가문제는 풀어야 할 숙제다. 

내부고발 활성화를 위해 또 하나 필요한 것이 제보자를 바라보는 시선의 변화다. 그 동안 내부 고발자는 "혼자만 깨끗한 척 하지 말라"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고 '배신자'로 찍혀 '왕따'가 되기도 했다. 요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말이 유행이다. 필자는 내부 고발자를 내배남용(내가 근무하는 조직에서 일어나면 배신(背信)이고 남이 근무하는 조직에서 일어나면 勇氣)의 시각으로 바라보지 않기를 바란다. 나와 상관없는 팀킴 선수들이었기에 그들의 행동이 용기 있다 말하고 내가 근무하는 조직의 구성원누군가가 내부비리를 폭로했다면 배신이라고 말하는 이중적 잣대부터 버려야 할 것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2011년 3월 29일 '공익신고자보호법'이 제정된 이후 내부고발자 보호제도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기업들도 내부고발 활성화와 신고자 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미투운동'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지지에서도 그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

내부고발(Whistleblowing)은 영국 경찰관이 호루라기를 불어 시민의 위법행위와 동료의 비리를 경계하던 것에서 유래되었다. 청렴한 공직사회, 윤리적인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서 누군가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호루라기를 불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 그 누군가가 내가 될 수도 있다는 마음으로 내부고발자를 응원하고 박수를 보내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더욱 필요한 요즘이다.  

#김천황악신문 #전문필진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자살률  대폭 감소
김천시 자살률 대폭 감소
김천시의회, 2019 국회방문 샤인머스켓 홍보·판촉 행사
김천시의회, 2019 국회방문 샤인머스켓 홍보·판촉 행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