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도라지꽃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8.11 17:54
  • 댓글 0

                              - 이해인

엷게 받쳐 입은 보랏빛 고운 적삼

찬 이슬 머금은 수줍은 몸짓

사랑의 순한 눈길 안으로 모아

가만히 떠 올린 동그란 미소

눈물 고여오는 세월일지라도

너처럼 유순히 기도하며 살고 싶다

어느 먼 나라에서 기별도 없이 왔니

내 무덤가에 언젠가 피어 잔잔한 연도를 바쳐 주겠니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위군
군위군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 결과 유감"…내일 대군민 담화 발표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