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홍근화(紅槿花)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7.18 14:00
  • 댓글 0

 - 서거정(徐居正)

 

붉은 무궁화 피었는데 가을에 또 피려 하네

아침에 피어 저녁엔 지고 아침마다 다시 피네

어여쁘게 끊임없이 피어 끝이 없으니

가고는 아니 오는 임보다 한결 낫구나.

 

#김천황악신문 #무궁화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위군
군위군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 결과 유감"…내일 대군민 담화 발표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민선7기 2주년, 김충섭 김천시장의 시민과 함께한 담대한 변화를 돌아본다(기획취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