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숲, 야생화, 돌담길이 반긴다…7월에 걷기 좋은 길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7.12 07:25
  • 댓글 0
천상의 화원으로 불리는 대덕산. 이하 한국관광공사 제공

 7월이면 더욱 걷고 싶게 만드는 길들이 있다.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매월 지역별 여행하기 좋은 걷기여행길을 선정하는 가운데, 7월 추천길로 국·도립공원에 속한 5곳의 코스를 꼽았다.

해당 코스 모두 푸른 녹음이 가득해 가슴 깊은 속까지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곳들로 길에 따라 야생화가 반기고 고즈넉한 시골마을의 풍경이 펼쳐진다.

 

고인돌 질마래 따라 100리길의 마지막 구간인 '4코스 보은길'

◇전북 고창, 고인돌 질마재 따라 100리길 4코스 보은길

전라북도 고창은 고인돌 왕국이다. 고창천이 흐르는 죽림리 고인돌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고인돌 질마재 따라 100리길'은 고인돌박물관부터 선운산을 넘어 서해 갯벌까지 이어지는 길로, 그 길의 마지막 구간이 '4코스 보은길'이다.

보은길은 백제 위덕왕 시절 선운사를 창건한 검단선사가 소금 만드는 법을 가르쳐 가난을 구제했다고 해서 '보은'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 길은 천년고찰 선운사를 지나 거대한 마애불이 지키고 있는 도솔암으로 이어진다.

선운산 낙조대를 지나면 용이 도망가면서 낸 구멍이라고 불리는 '용문굴'을 볼 수 있으며, 소리재 능선을 따라 참당고개를 넘어가면 판소리 최초의 여성 창(唱) 진채선 생가터를 만나게 된다.

Δ코스경로 - 풍천 ~ 선운사 ~ 도솔암 ~ 진채선 생가 ~ 소금전시관 ~ 갯벌체험 마을 ~ 좌치나루터 Δ거리 - 18.8㎞ Δ소요시간 - 5시간 30분 Δ난이도 - 보통

 

 

 

 

 

대덕산에 피어난 야생화

◇강원 태백, 대덕산 금대봉 생태탐방로 분주령 코스

한국에서 야생화로 이름난 '천상의 화원'을 걷는 코스다.

두문동재에서 시작되는 길은 금대봉과 대덕산을 거쳐 한강 발원지 검룡소까지 이어진다. 걷기의 시작에선 꽃향기에 취해 이리저리 눈길이 가고 거기엔 어김없이 울긋불긋 야생화가 수풀 사이에서 수줍게 방문자를 바라보고 있다.

환경부가 지정한 자연생태 보호지역으로 들어가면 신비로운 태곳적 풍경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길은 어느새 500㎞가 넘는 장도가 시작되는 한강의 시작점에 여행자를 데려다 놓는다. 아기자기한 야생화로 시작한 걷기는 민족의 젖줄 한강의 작은 시작에서 장엄함을 그려보게 하며 끝을 낸다.

Δ코스경로 - 두문동재 ~ 금대봉 ~ 고목나무샘 ~ 분주령 ~ 대덕산 ~ 분주령삼거리 ~ 세심교 ~ 검룡소 ~ 검룡소 Δ거리 - 10.6㎞ Δ소요시간 - 5시간 Δ난이도 - 보통

 

 

 

 

 

천년고찰 부인사

◇대구 동구, 대구올레 03코스 부인사 도보길

대구 팔공산 올레길 3코스 부인사 도보길은 벚나무와 단풍나무 터널이 가로수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길이다. 천년고찰 부인사를 포함해 수태지(池)와 신무동마애불좌상, 독불사와 농연서당, 용수동 당산을 거쳐 미곡동에서 끝나는 9.8㎞의 아름다운 길을 지나간다. 구간끼리 이어지는 길마다 초록과 아름다운 마을 정취까지 더해져 힐링 도보길로 더없이 좋다.

Δ코스경로 - 동화사집단시설지구 ~ 팔공산 순환도로 가로수길 ~ 신무동마애불좌상 ~ 독불사 ~ 농연서당 ~ 용수동 당산 ~ 용수교 ~ 팔공와송 갈림길 ~ 소연이네 에코농장 ~ 미곡동 입구 Δ거리 - 9.8㎞ Δ소요시간 - 3시간 30분 Δ난이도 - 쉬움

 

조릿대길

◇광주 북부, 무등산 무돌길 제2길 조릿대길

무등산 무돌길은 무등산 자락의 천년문화를 돌아보는 아름다운 길이란 뜻으로, 대부분 500년 이상 된 옛길이다. 무등산 무돌길을 세계적인 명품길로 만들기 위해 1989년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만들어졌고, 무등산 도보 무돌길 51.8㎞가 2010년 10월 개통됐다.

이어 2018년 5월 광주역에서 각화마을까지 8㎞가 추가로 개발됐으며, 그 중 무돌길 제2길인 조릿대길은 등촌마을과 배재마을을 잇는 길이다. 돌담길과 숲길이 인상적이며 가볍게 트레킹하기 좋은 길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

Δ코스경로 - 등촌마을 ~ 돌담길 ~ 산길 ~ 지릿대 ~ 골짜기 논길 ~ 배재마을 Δ거리 - 3㎞ Δ소요시간 - 1시간 Δ난이도 - 보통

 

 

 

 

 

아흔아홉 칠갑산 능선


◇충남 청양, 칠갑산 솔바람길 2코스

충청남도 청양에는 맑은 자연의 기운을 품은 솔향이 유독 진하게 풍겨오는 곳이 있다. '칠갑산 솔바람길'이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2개의 대웅전을 모시고 있는 천년 고찰 장곡사에서 시작해 사방천지 소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는 붉은 흙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종국에는 굽이치는 파도의 모습을 닮은 아흔아홉 칠갑산 능선과 마주한다.

정상까지는 다소 가파른 길이 이어지나, 길이 길지 않고 조성도 잘 돼 있다. 또한 울창한 숲이 강렬하게 내리쬐는 볕을 막아주는 지붕 역할도 해 부담도 덜하다. 총 10.2㎞의 거리로 약 3시간 30여 분 소요.

Δ코스경로 - 장곡주차장 ~ 장승공원 ~ 은행나무길 ~ 장곡사 ~ 사찰로 ~ 거북바위 ~ 송림구간 ~ 정상 ~ 장곡로 ~ 삼형제봉 ~ 금두산 ~ 백리산~ 장곡먹거리촌 ~ 장곡주차장 Δ거리 - 10.2㎞ Δ소요시간 - 3시간 30분 Δ난이도 - 어려움

#김천황악신문 #7월의 길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