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나무 백일홍용혜원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7.07 12:54
  • 댓글 0

   밀려오는 그리움을 터트려

하루하루 백일을

 황홀한 사랑의 고백을 꿈꾸며

꽃 피워내며 기다리지만

  그대는 오지 않았다

 

행복한 날들을 바라며

  님의 품이 어찌 따듯한지

한 해 한 해마다 백일을

  꽃 피우며 기다렸지만

그대는 오지 않았다

 

다시 올 날을 기다리며

  삶의 모든 해 동안

백일 또 백일을

  꽃 피우고 꽃 피우다 보니

그날 동안의 행복에 다시 꽃 피운다

  기다림이 있기에

백일홍이 더 아름답다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렵다
농사 안짓는 사람은 앞으로 농지매입 어렵다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경북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