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詩가 있는 뜨락
밤꽃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6.22 10:26
  • 댓글 0

-정춘근

      

           언덕 과수댁 밤나무

꽃향기로 온 마을을 덮는다

        봉창 달빛 아래

홀로 치마끈 풀던 밤이면

      살짝 문고리 풀어놓던

        청상 과부 한숨이

밤곷 향기에 섞여 있겠지

     살다 보면 눈웃음치는

       남정네는 많아도

       못난 서방처럼

밤꽃 냄새 풍기는

   사내는 없었겠지

 언덕아래 파란 대문 집

홀아비 잠 못 이루는 것은

  소쩍새 때문은 아니겠지

밤꽃 향기 때문도 아니겠지

  가을에는 과수댁 밤나무에

쌍 밤이 주렁주렁 열렸으면 좋겠네

 

#김천황악신문 #詩가 있는 뜨락 #밤꽃시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김천시, 19일 ㈜다솔․누림테크와 650억 투자 MOU 체결 예정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율곡동주민센터, 관내 경로당 운영·회계 교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