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愛
4월의 끝자락에서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9.04.18 11:32
  • 댓글 0

                조경래    (경상북도청소년수련원  수련부장) 


산모퉁이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어쩌면 황홀 하리 만큼 아름다움이 있을 수도 있고, 아님 처절 하리 만큼 정겨운 님을 만날 수도 있을 것 같다.

꽉 찬 머릿속을 비우기 위해서 세월을 둘러 메고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아본다.
비움의 미학을 배우기 위해 하릴없이 다녀 보지만 더 꽉 차 오르는 머릿속 은 어쩔 수가 없는 듯 하다.

4월이 지나면 5월이 찾아 오듯이 지금 지천에 피어난 이름 모를 들꽃도 곧 5월의 세상에 자리를 양보해야 한다..
푸르른 5월엔 산모퉁이 너머에 무엇이 자리 해 있을까?
어떤 꽃과 자연이 존재 할까?
숲길 사이로 날아다니는 이름 모를 새들의 군무가 어떤 형태로 푸른 녹음을 장식할까? 궁금해지는 것 같다.

저수지 끝 자락에 묻어 나오는 궁금함이 4월을 지나 5월이 되면 더 깊어 질 것이다.
마치 저수지 한켠에 자리 잡은 수양버들의 고고함도, 세월을 낚는 강태공의 기다림도, 철지난 저수지를 날아다니는 천둥오리의 날개 짓도, 먼 산에서 흩날리며 찾아오는 벚꽃의 마지막 몸부림도 5월엔 더 깊어 갈 것이다.

5월이 지나고 나면 그전 4월은 어떤 기억 속에 남아 있을까?
파릇파릇 돋아 나는 새싹의 향연이 뇌리속에 있지 않았을까? 아님 먼 산에 살포시 쌓여 있는 잔설의 몸부림을 보았을까?

물속에 비추어진 세상을 거꾸로 들여 다 본다.
저수지에 깔려 있는 잔영과 그림자속에 아련한 아픔이 잇는지 아님 형언할 수 없는 아름다움이 있는지, 그 깊은 속을 누가 알 수 있을까?
참 세상은 아름답기도 하고, 요지경속이기도 하다.
그리고 지난 시간을 돌아 보는 향기가 가득한 것 같다.

#김천황악신문 #조경래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대학교 방사선학과,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우수상
김천대학교 방사선학과,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우수상
도민체전 논란 경북도와 김천시는 루비콘강을 건너나?
도민체전 논란 경북도와 김천시는 루비콘강을 건너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