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一用의 영적(靈的) Odyssey
한가위(추석) 유감(有感)
  • 김천황악신문
  • 승인 2018.09.20 10:27
  • 댓글 1

               一用 강창우 (다물上古史硏究會 회장)

 

며칠 후면 가장 큰 명절인 추석(한가위)이다. <삼국사기>에 기록된, 신라시대부터 전해오는 고유의 명절이다. 가배절, 중추절, 가위, 가윗날로 불리기도 했다는데, ‘한가위’는 ‘크다’라는 의미의 ‘한’과 ‘가운데’ 혹은 ‘가배’라는 의미의 ‘가위’와의 합성어라 한다.

음력으로는 8월 보름이다. 음력 8월의 ‘가운데’ 날이고, 또한 큰 보름달이 뜨는 날이고 보면, 한가위라는 뜻에 어울린다. 필자에게 한가위는 커다란 보름달, 고개 숙인 누른 벼가 익는 풍성한 들판과 주렁주렁 달린 과일들, 솥뚜껑을 뒤집어 그 위에 전을 굽는 모습, 가득 차린 차례 음식들, 그리고 새 옷과 새 신발, 오랜만에 뵙는 어른들이 주시는 용돈 등이 기억에 남아있다.

 

그렇지만 어른이 되면서 한가위라 하면 ‘고향(故鄕)’의 의미가 먼저 다가왔다. 조상과 어버이와 자식들, 그리고 가족과 친척들... 그 인연으로 서로 만나 벌초를 하고, 선물을 나누고, 함께 차례를 지내고, 조상 산소를 돌아보고... 그리고 언젠가부터 혈연과 지연으로 얽힌 고향 외에 ‘마음의 고향’이 더 크게 자리하게 되었나 보다.

우리의 고유 경전 중 하나인 <천부경(天符經)>에 의하면 ‘일석삼극(一析三極)’이라 하여, ‘하나에서 하늘과 땅과 사람이 갈라져 나왔다’라고 말하고 있다. 또 하나의 경전인 <참전계경(參佺戒經)>에 의하면, 그때의 ‘하나’는 ‘하늘의 하늘(天之天)’으로 만유의 근원을 뜻한다는 말씀이 있다. 그리고 <천부경(天符經)>에서 ‘일(一)’에서 시작하여 ‘일(一)’로 끝난다고 하였으니, 그 ‘하나’의 자리가 곧 ‘마음의 고향’인 셈이다.

우리말에 ‘돌아가신다’는 말씀은 곧 죽은 분에 대한 최고의 존칭어로 ‘마음의 고향’인 ‘일(一)’에서 와 그곳으로 ‘(되)돌아가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것이 곧 어른, 즉 ‘얼’이 크신 분이 가시는 길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보자. 다시 <천부경(天符經)>에서 ‘하나에서 시작하되 시작한 바가 없다(’一始無始‘)’하였으니, 과연 인생은 꿈인가, 일장춘몽인가?

 

그렇다면 어떻게 ‘마음의 고향’에 갈 수 있는가? 다시 <천부경(天符經)>에서 ‘사람 속에 하늘이 있다(‘人中天’)’고 하였으니, 태어나면서 그 하늘의 정보를 갖고 태어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태어날 때부터 인간 속에 내재된 ‘하늘’이 있으니, 그 자리를 통해서 온 곳으로 되돌아갈 수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다른 모든 외부의 가르침은 다만 그곳으로 가는(혹은 그곳을 찾는) 손가락일 뿐, 스스로 그 자리를 찾을 때까지 인간은 늘 덜 채워진 마음으로 허덕인단다.

이번 한가위는 국내외의 사정의 여의치 않아 너무 안타깝다. 참된 자주(自主)란 무엇일까 하는 고민을 되뇌면서, 그 무엇이 한국 젊은이들의 앞날에 희망과 행복을 안겨줄 수 있을까 생각하면 가슴 아프다. 특히 한가위를 맞으면서, 고유의 ‘하늘’을 잊고, 또한 환단(桓檀)의 역사를 잃은 우리 자신이 너무 부끄럽다.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힐링센터 천부(天府) http://cafe.daum.net/1s3ssf

 

#김천황악신문 #한가위 #천부경

 

김천황악신문  webmaster@hwangaknews.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황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대학교 방사선학과,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우수상
김천대학교 방사선학과,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우수상
도민체전 논란 경북도와 김천시는 루비콘강을 건너나?
도민체전 논란 경북도와 김천시는 루비콘강을 건너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