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천 3분기 기업경기 전망 여전히 악화
  • 김서업 대표기자
  • 승인 2024.07.02 20:07
  • 댓글 0
김천상공회의소/황악신문

[김천=황악신문] 김천상공회의소(회장 안용우)가 김천지역 5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4년 3분기(7~9월)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지난 분기 81.6에서 10.4포인트 상승한 92.0을 기록했다.

BSI 지수가 상승했으나 기업들은 여전히 경기 악화를 예상했다. 주요 원인으로는 '내수 소비 위축', '고금리 장기화', '해외 수요 부진'이 꼽혔다. BSI 지수는 100 미만일 때 경기 악화를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음·식료품(71.4), 섬유(75.0), 비금속광물(80.0), 목재·제지(83.3) 제조업이 기준치 100을 밑돌았다. 반면 화학, 금속, 기계 제조업은 100을 기록했고, 전기·전자 제조업은 114.3으로 호전을 전망했다.

상반기 실적 달성 여부에서는 '소폭 미달'(54.0%), '대폭 미달'(26.0%)이 가장 많았다. 하반기 실적에 영향을 미칠 주요 요인은 '내수 소비 위축'(37.1%), '고금리 장기화'(18.6%), '해외 수요 부진'(17.2%)이었다.

#황악신문 #김천상공회의소

김서업 대표기자  hwangaknews@naver.com

<저작권자 © 김천황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업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천시, 제3회 지회장기 한궁대회 성황리 개최
김천시, 제3회 지회장기 한궁대회 성황리 개최
김천시의회, 대구·경산 클라이밍 시설 방문
김천시의회, 대구·경산 클라이밍 시설 방문
여백
Back to Top